광주시, 지역 스포츠선수에 맞춤형 지원
상태바
광주시, 지역 스포츠선수에 맞춤형 지원
  • 김홍열 기자
  • 승인 2021.0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상예방·회복훈련·현장밀착지원 등 668명 이용…각종 대회 우승 ‘성과’
광주광역시청
[투데이광주전남] 김홍열 기자 = 광주광역시는 ‘스포츠과학 컨디셔닝센터’의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지역 스포츠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돕고 있다.

광주시체육회관 1층에 위치한 컨디셔닝센터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문을 연 지자체 스포츠 과학분야 혁신모델로 광주시체육회가 운영하며 217㎡ 규모에 스마트훈련시스템, 운동기구 등 62 품목 159개 장비를 갖추고 있다.

시체육회에 등록된 지역 선수와 스포츠클럽 전문선수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지원 프로그램은 스포츠과학센터 측정 및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부상예방 훈련 및 교육, 부상 후 회복훈련 프로그램, 개인별·종목별 특성에 따른 전문훈련, 경기장·훈련장 방문 테이핑·마사지 등 스포츠 의·과학 현장밀착 지원, 경기력 향상을 위한 스포츠심리 및 영양 프로그램 등 체계적 분석시스템을 활용한 맞춤형 프로그램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대면 지원을 받지 못한 기간에도 훈련을 계속할 수 있도록 유튜브를 활용한 비대면 훈련프로그램을 제공하고 현재 육상, 역도, 배드민턴 선수 등에 대한 컨디셔닝 지원을 계속하고 있다.

특히 인공지능과 가상현실 등을 활용한 최첨단 장비인 스마트훈련시스템은 스크린을 통해 움직임에 대한 실시간 피드백을 제공하고 수백 개의 운동 프로그램으로 부상 후 회복훈련과 전문훈련 등에 활용되고 있다.

이와 함께, 뇌 기능 활성화 정도를 파악할 수 있는 근적외선 뇌영상장치는 기능적 근적외선 분광분석기 원리를 기반으로 훈련상황에서의 뇌 활성도를 실시간 모니터링해 경기력 향상을 위한 집중력 훈련을 돕고 있다.

지난해에는 부상예방 훈련 및 교육 106명, 부상후 회복훈련 166명, 개인별·종목별 전문훈련 267명, 현장밀착지원 129명 등 총 668명의 선수를 지원했다.

프로그램 지원은 선수들의 각종 대회 우수한 성적을 거두는 등 경기력 향상으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컨디셔닝센터 지원을 받은 조선대학교 배드민턴팀은 2020 전국 학교 대항 배드민턴 선수권대회 여자대학부 복식에서 창단 후 처음으로 금메달과 은메달을 석권하고 여자대학부 우승을 차지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호남대학교 펜싱 선수들은 제49회 회장배 전국남녀종별 펜싱선수권대회 여자 대학부 사브르 단체전 1위를 달성했다.

광주시는 올해는 4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광주시체육회를 통해 1000명에게 프로그램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준영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광주는 2019세계수영선수권대회 등 각종 스포츠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스포츠 도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과 지역 체육진흥을 위해 컨디셔닝 지원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