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1004 구급선취항”
상태바
신안군, “1004 구급선취항”
  • 박종갑 기자
  • 승인 2021.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안군, “1004 구급선취항”
[투데이광주전남] 박종갑 기자 = 신안군은 지난 4월 7일 비금·도초지역의 응급의료체계 개선을 위해 바다의 구급차 “1004구급선”이 취항했다고 밝혔다.

1004구급선은 길이 15.5m, 폭 3.4m, 중량 7.31ton 으로 12명이 승선 가능하며 최고속도 40노트로 응급환자 신고를 받고 출동하게 되면 암태 남강에서 비금·도초면까지 30분만에 도착할 수 있다.

신안군 관계자는 “비금·도초면에 응급환자가 발생해 보건지소 또는 비금 대우 병원에 신고를 하면, 의료진은 즉시 구급선 전용 휴대폰으로 암태 남강에 대기하고 있던 1004구급선에 출동을 요청한 후 병원 구급차가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해 응급조치하는 동안에 1004구급선은 암태 남강에서 즉시 출항해 30분만에 도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1004구급선은 기존 신안군 소속 행정선을 운영하는 베테랑급 선장 및 기관장 총8명으로 운영되며 야간에는 2명씩 4교대로 24시간 상시 출동 및 대기를 한다.

의료·교통환경이 열악한 도서지역에 응급환자 발생 시 골든타임을 사수해, 군민의 생명보호에 한 몫을 돈독히 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