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청계면 서호리 들녘서 올해 첫 모내기 시작
상태바
무안군, 청계면 서호리 들녘서 올해 첫 모내기 시작
  • 박종갑 기자
  • 승인 2021.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벼를 두 번 심고 두 번 수확하는 2기작 재배 실시
무안군, 청계면 서호리 들녘서 올해 첫 모내기 시작
[투데이광주전남] 박종갑 기자 = 무안군은 9일 청계면 서호리 들녘 논에서 올해 첫 모내기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모내기를 한 벼는 오는 7월 29일경 수확을 하고 8월 초에 다시 모내기를 해 10월에 수확을 한 번 더 함으로써 벼를 두 번 심고 두 번 수확하는 2기작 재배를 하게 된다.

첫 모내기 품종인 ‘진옥’은 밥맛이 좋아 밥쌀용으로 사용이 되는 고품질의 조생종 품종으로 지난 3월 2일 파종해 38일간의 육묘기간을 거쳐 모내기를 하게 됐다.

이날 김산 군수는 모내기 현장을 방문해 농업인들과 관계자들을 격려했으며 직접 이앙기를 이용해 모를 심었다.

벼 2기작 재배를 하는 정중석 농가는 “6월 농번기에 몰리는 농사일을 분산하고 9월에 자주 발생하는 태풍과 침수피해를 줄일 수 있게 됐다”며“결과가 좋으면 내년에는 면적을 늘릴 계획이라고 전했다”고 말했다.

김산 군수는 “기후변화에 적응하는 벼 2기작 재배는 쌀 생산량과 논 이용률을 높이는 좋은 재배법이다”며“올해 농사가 잘 되어 농가소득이 증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