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코로나19로 피해 입은 5개분야 농업인에 영농지원바우처 지급
상태바
고창군, 코로나19로 피해 입은 5개분야 농업인에 영농지원바우처 지급
  • 김길삼 기자
  • 승인 2021.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청
[투데이광주전남] 김길삼 기자 = 전북 고창군이 코로나19로 판로제한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에 100만원 상당의 선불카드인 영농지원바우처를 지급한다.

지원대상은 방역조치로 학교등교, 외식업 영업 등이 제한됨에 따라 피해가 발생한 화훼, 겨울수박, 학교급식 납품 친환경농산물, 말 생산농가와 농촌체험 휴양마을이다.

이달 12일부터 온라인 신청이 시작되며 현장신청은 14일부터 신분증과 분야별 증빙서류를 지참해 농지소재지 읍·면사무소에서 가능하다.

신청기한은 30일까지다.

바우처는 다음달 14일부터 1차로 발급이 진행되며 탈락자에 대해 이의신청 접수 후 2차 발급을 진행할 예정이다.

영농지원바우처 대상분야 중 2개 이상 해당 시 지원금액의 150%를 지급한다.

소규모 농가에 지원하는 바우처와는 중복 수급 가능하지만 타부처 유사 지원사업과는 중복수급이 불가능하다.

1·2차 지급 대상자는 9월30일까지만 바우처 사용이 가능하다.

고창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대상자들이 빠짐없이 신청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홍보하고 부정한 방법으로 지급받은 사람이 없도록 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