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구 공무원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상태바
광주 남구 공무원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조성기 기자
  • 승인 2021.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남부경찰서
광주남부경찰서

[투데이광주전남] 조성기 기자 = 광주 남구 공무원이 청사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7일 광주 남부경찰서와 남구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30분쯤 남구청 지하 2층 차량 대기실에서 부구청장 운전기사 A씨(57)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이날 낮 12시께 동료직원에게 "가슴이 답답하다. 통증이 느껴진다"고 말했고, 동료 직원은 "그럼 소화제를 챙겨 드시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까지 타살 혐의점이 없다고 판단, 유족 등을 대상으로 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인을 규명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