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규 시장, "한전공대 잔여지...부영CC 특혜 없다" 천명
상태바
강인규 시장, "한전공대 잔여지...부영CC 특혜 없다" 천명
  • 김길삼 기자
  • 승인 2021.0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공대 잔여지 개발 공공성 확보 최우선
"시민 의견 수렴, 공공시설 최대한 확보하고 개발이익 환수도 검토"
강인규 나주시장이 '한국에너지과학대학교 특별법 제정' 환영 입장문을 발표한 후 '부영골프장 잔여지'에 대한 공공성 확보 의지를 밝히고 있다. [사진=나주시] 

[투데이광주전남] 김길삼 기자 = 강인규 나주시장은 한전공대 잔여지 활용방안과 관련해 공공성 확보가 최우선이며, 부영CC 특혜는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재 천명했다.

이 같은 입장은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특별법 국회 심의 과정에서 불거진 '부영CC 잔여지 특혜 논란'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이다.

강 시장은 지난 26일 시 청사 이화실에서 '한전공대법 제정 환영 입장문' 발표를 통해 기존 방침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부영골프장 잔여지는 부영그룹이 한전공대 캠퍼스부지로 제공하고 남은 나주혁신도시 내 체육시설 부지로, 현재 아파트 신축이 가능한 '제3종 일반주거 지역'으로 용도 변경이 추진 중이다.

강 시장은 "국회 산자위 법안 소위에서도 밝혔듯이 공공성을 최우선 가치로 시민과 시의회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할 것"이라며 "기반시설과 공공시설을 최대한 확보하고 개발이익 환수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부영CC 잔여 부지에 대해 시민의 눈높이와 공공성 확보를 최우선해 나주시의 기준과 원칙에 따라 부영그룹과 협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16일 산자위 법안 소위에서도 밝혔듯이 공공성을 최우선 가치로 시민과 시의회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할 것"이라며 "기반시설과 공공시설을 최대한 확보하고 개발이익 환수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나주시청 / 나주시 제공
나주시청 / 나주시 제공

한편 강 시장은 잔여지 특혜 논란 입장 설명에 앞서 한전공대 특별법 제정이 갖는 의미에 대해 먼저 설명했다.

강 시장은 "한전공대 특별법 제정으로 학교 존립의 항구적 법제화와 내년 3월 차질 없는 개교를 담보하게 됐다"며 "우리 모두가 한 마음으로 염원하는 에너지수도 나주 도약에 한 획을 긋는 성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12만 나주시민과 광주·전남 사회단체의 응원과 지지, 특별법을 발의한 지역구 신정훈 국회의원을 비롯해 법안 심사 과정에서 초당적으로 협력해준 여·야 정치권과 전남도, 한전, 도·시의회 등 각계각층의 관심과 노력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전공대 정상개교를 위한 기반시설 구축을 비롯해 산·학·연 클러스터와 대형 과학연구단지 조성 계획 의지도 밝혔다.강인규 나주시장은 "세계적 4차 산업 흐름에 선제적 대응을 위한 80만㎡ 규모의 '산·학·연 연구클러스터'를 조성하고 국가대형연구시설 유치에 지속적으로 도전할 것"이라며 "내년 대학 정상개교에 필요한 도시기반시설과 캠퍼스 착공은 물론 임시 교사 활용에 대비한 각종 행정 절차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