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과 낭만을 다시 한번...'영광 작은영화관' 개관
상태바
추억과 낭만을 다시 한번...'영광 작은영화관' 개관
  • 정현동 기자
  • 승인 2021.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도 보고 낭만도 즐기고...
"지역민에게 휴식과 치유의 문화 공간을 제공할 수 있을 것"
영광 작은영화관 전경 [사진=영광군]

[투데이광주전남] 정현동 기자 = 영광군은 지난 4일 작은영화관을 재개관했다. 30여년 만의 개관이며, 1990년대 역사 속으로 자취를 감췄던 낭만과 향수를 다시한번 느끼고 치유의 문화 공간을 제공할 수 있어서다.

이번 개관식은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정부 지침에 따라 영광군수, 군의원 등 최소인원 만이 참석해 테이프 커팅, 시설라운딩 등을 하며 축하를 전했다.

특히 군민을 대표해 관람객 체험을 해보면서 영광군민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당부와 함께 시설 내·외부도 점검했다.

영광군수 김준성은 “30여년 만에 부활하는 영광 작은영화관 개관식에 많은 군민이 함께해 축하를 나누지 못하는 아쉬운 마음이 크지만, 코로나 우울증과 함께 일상에 지친 군민들에게 휴식과 치유의 문화 공간을 제공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밝혔다.

또한,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기점으로 골든 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까지 휩쓰는 등 개봉 첫날부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영화‘미나리’와 아동학대 문제를 다루며 연령을 초월해 따뜻한 감성을 담아내는 영화‘고백’을 개관기념으로 상영한다.

영광군청 [사진=영광군]
영광군청 [사진=영광군]

‘영광 작은영화관’은 지상 1층으로 1관 49석, 2관 60석, 매표소, 매점, 휴게 공간 등으로 갖추어져 있으며 영화작품에 따라 2D 또는 3D로 상영한다.

영화예매는 현장 매표소 또는 인터넷, 모바일로 영광 작은영화관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지침에 따라 상영 회차 및 관람인원은 유동적으로 운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