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섬 진흥원 유치 둘러싸고 목포·신안 내홍
상태바
한국 섬 진흥원 유치 둘러싸고 목포·신안 내홍
  • 김길삼 기자
  • 승인 2021.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공동추진위 결성이 어려우면 두 시군 모두 추진하는 전략을 수립할 것"
지난 2109년 시행된 제1회 섬의날 기념행사 신안-목포 협약식 [사진=신안군]

[투데이광주전남] 김길삼 기자 = 전남도가 적극적으로 추진해 온 한국 섬 진흥원 공모를 둘러싸고 목포시와 신안군이 각자 유치를 선언하는 등 내홍이 일고 있다.

그동안 한국 섬 진흥원 유치를 위해 힘을 합쳐온 목포와 신안이 행안부 공모에 각자 신청할 방침을 정했기 때문이다. 행안부 공모는 오는 8일부터 접수한다.

목포와 신안은 2019년 협약을 맺어 공동 노력을 결의했으나 신안군에 양보하기로 한 섬 박물관 사업이 지지부진하자 불협화음을 내기 시작한 것이다.

지역 공모 첫발을 떼기 전부터 내홍이 깊어지는 가운데 다른 지자체들 역시 적극적 유치 의사를 표명하면서 자칫 전남 유치가 물거품이 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흘러 나온다.

4일 전남도 등에 따르면 한국 섬 진흥원은 섬에 대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연구·조사 수행 및 소외된 섬의 균형발전을 위한 시설이다. 유치 지역은 앞으로 5년간 400억 원 이상의 생산 유발 효과를 비롯해 270억 원 규모의 경제적 파급 효과 등이 있을 것이라는 기대효과가 있다.

한국 섬 진흥원은 전남도가 특별히 공들여왔던 국가기관이다. 지난해 12월 지역 국회의원이 발의한 '도서개발촉진법 일부개정 법률안'이 통과됨에 따라 만들어지게 됐다.

그러나 최근 시작되는 지역 공모를 앞두고 전남 지자체가 각자 유치 의사를 표명하면서 내홍이 일고 있다.

신안군청 [사진=신안군]
신안군청 [사진=신안군]

지난달 24일 신안군도 한국 섬 진흥원 유치 공모 참여를 공식 선언했다. 신안군은 1004의 섬으로 누구나 인정하는 '섬 정책 선진 지자체'라는 확장성을 부각시키고 있다.

이에 목포시는 지난달 25일 '한국 섬 진흥원 목포 유치 추진위원회'를 발족, 유치를 공식화했다. 추진위는 섬 진흥원 설치는 목포에서 씨앗이 뿌려졌고 결실이 맺어진 점, 목포가 대한민국의 '섬의 수도'로 기능했다는 점 등을 근거로 들며 섬 진흥원의 목포 설립 당위성을 강조했다.

목포시는 신안군이 애초 약속을 어겼다며 분통을 터트린다.

두 지자체장은 지난 2019년 제1회 섬의 날 개최를 앞두고 목포시가 섬 발전 연구진흥원을, 신안군이 섬 박물관을 유치하기로 결의했다.

목포시청 [사진=목포시]
목포시청 [사진=목포시]

목포시 관계자는 "섬 박물관 유치가 어려워졌다고 해서 기존 약속을 어기고 섬 진흥원 유치전에 뛰어든 신안군의 태도를 이해할 수 없다"며 "공동 유치를 위해 신안군과 수차례 논의를 하려 했으나 이를 회피해 전남 지자체 간 경쟁이 불가피해 졌다"고 말했다.

신안군 입장은 다르다. 섬 박물관 유치가 전혀 논의되지 않는 상황에서 합의의 전제조건이 사라졌다는 설명이다. 현재 섬 박물관 유치와 관련해 전남도가 추진 중인 계획은 전무하다는 것이다.

신안군 관계자는 "두 지자체장이 합의해 섬 진흥원과 섬 박물관 유치를 결의했다면 당연히 섬 박물관 설립과 관련해서도 최소한의 논의가 이뤄져야 했다"며 "섬 박물관과 관련해서는 어떠한 이야기도 없는 상황에서 섬 진흥원 유치를 위해 공들여온 신안이 참여한 것은 당연한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또 "목포시의 실무 논의 주장에 대해 정무적 차원에 논의가 필요하다는 답변을 한 것"이라며 "애초 행안부가 시군구장 명의로 유치를 결정한 상황에서 목포시에서 주장하는 공동 유치는 불가능하다"고 반박했다.

전남 지자체의 내홍 속에 경남 통영, 충남 보령, 인천 옹진 등도  한국 섬 진흥원 유치전에 가세할 모양새다.

전남도 관계자는 "광역 지자체별로 2개까지 접수가 가능하다는 것이 행안부의 원칙"이라며 "목포시와 신안군의 공동추진위 결성이 어려워진 상황이어서 두 시군 모두 추진하는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