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3월 관광지...'정남진 장흥 문학 기행'과 '고흥 가족문학관' 선정
상태바
전남도 3월 관광지...'정남진 장흥 문학 기행'과 '고흥 가족문학관' 선정
  • 이광흠 기자
  • 승인 2021.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흥, 천관문학관과 천관산 문학공원, 이청준 생가, 한승원 문학산책로, 소등섬
고흥, 가족문학관, 고흥분청문화박물관, 고흥갑재민속전시관 등 즐길거리 볼거리 다양
"남도로 떠나는 소소한 문학기행...철저한 관광지 방역 태세 점검 완료"
전남도 3월 관광지로 선정된 장흥 소등섬 전경 [사진=전남도]
전남도 3월 관광지로 선정된 장흥 소등섬 전경 [사진=전남도]

[투데이광주전남] 이광흠 기자 = 전남도는 3월에 떠나는 문학 여행지로 장흥과 고흥을 선정했다.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의 마음을 달래기 위해 ‘남도로 떠나는 문학 여행’을 주제로, 정남진 장흥 문학 기행과 고흥 조종현·조정래·김초혜 가족문학관을 3월 추천 관광지로 추천한 것이다.

장흥은 이청준, 한승원, 송기숙, 이승우, 한강 등 많은 문인을 배출한 문학의 명소다. 천관문학관과 천관산 문학공원, 이청준 생가, 한승원 문학산책로, 소등섬 등 문학의 발자취에 따라 여행이 가능하다.

이청준 원작, 임권택 연출 영화 ‘축제’의 무대였던 마을의 근처에 있는 소등섬은 집 한 채 면적의 좁은 바위섬이다. 꼭대기에 뿌리를 내린 소나무가 연출한 풍경인 듯 아름다워 감탄을 자아낸다.

이청준의 소설 ‘선학동 나그네’의 배경이 된 선학동 마을도 장흥에 위치한다. 이청준의 향기에 취해 그의 생가를 구경하고 한승원 문학 산책로로 발길을 옮기면 또다른 문학의 향기가 묻어난다. 이 곳에선 한승원의 문학과 맨부커상을 수상한 그의 딸 한강에 대한 발자취도 느낄 수 있다.

천관산 입구에 조성된 ‘천관 문학관’에선 장흥 출신 문인의 전시 자료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아쉽게도 현재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잠시 운영 중단됐지만, 코로나가 완화되면 꼭 찾아봐야 할 문학기행 명소다. 천관산 문학공원은 운영 중이다.

고흥 가족문학관 내부 [사진=전남도]
고흥 가족문학관 내부 [사진=전남도]

고흥에는 조종현-조정래 부자와 조정래의 아내 김초혜 시인의 자취를 한데 모은 가족문학관이 있다. 고흥은 조종현의 고향이다. 가족문학관은 조정래 문학의 시원(始原)을 가늠해 볼 수 있다. 입장료 2천원으로 가족문학관은 물론 고흥의 모든 역사․문화를 간직한 고흥분청문화박물관, 고흥갑재민속전시관도 즐길 수 있다.

유미자 전남도 관광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치고 우울한 마음을 남도로 떠나는 소소한 문학기행으로 달래면 좋겠다”며 “철저한 관광지 방역 태세 점검과 소독으로 국민이 안심하고 여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 월별 추천관광지의 자세한 내용과 영상은 전라남도 종합 관광정보시스템인 ‘남도여행길잡이(www.namdokorea.com)’ 에서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