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난임부부 난임 진단검사비 지원
상태바
광양시, 난임부부 난임 진단검사비 지원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1.0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부당 최대 20만원 지원
광양시청

[투데이광주전남] 김명수 기자 = 광양시는 아이를 원하는 난임부부가 난임 조기검사와 진단으로 치료시기를 앞당겨 건강한 아이를 임신·출산하도록 ‘광양시 난임 진단검사비 지원사업’을 신규사업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부부 모두 광양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기준중위소득 180% 이하인 난임부부로 2021년 1월 1일 이후 검사한 내역에 한해 지원한다.

지원내용은 호르몬검사, 초음파검사, 자궁·난간검사, 정액검사 등 난임 진단에 필요한 항목이며 지원금액은 난임검사 의료비 중 부부당 최대 2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을 원하는 부부는 전국 난임 시술 의료기관에서 발급받은 난임 진단서 진료비 영수증와 세부내역서 통장 사본, 신분등 등을 구비해 검사일로부터 3개월 이내 광양시 통합보건과 출산지원팀에 신청하면 된다.

나승도 통합보건과장은 “건강한 임신을 준비하는 시작단계인 난임 진단검사의 비용을 지원해 난임부부가 희망하는 자녀를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