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고분양가 논란 '중앙공원 APT 개발' 원점 재검토
상태바
광주시, 고분양가 논란 '중앙공원 APT 개발' 원점 재검토
  • 김길삼 기자
  • 승인 2021.0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언론 간담회에서 협상 조정위원회 구성 등 원점서 재검토 밝혀...
공원 특례사업 3대 원칙에 의거 추진 중...'재확인'
"지나친 논쟁으로 사업이 무산되거나 위기를 맞는 상황이 생기지 않도록 도와달라"
광주광역시청 전경 [사진=광주시]

[투데이광주전남] 광주광역시가 고분양가 논란이 일고 있는 광주 중앙공원 APT 개발계획을 원점 재검토 할 것을 밝혔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15일 언론 간담회에서 "사업자, 전문가, 시민사회단체, 언론계, 공직자가 참여하는 협상 조정위원회를 구성해 허심탄회한 논의 후 추진하겠다"고 부연해서다.

중앙공원 고분양가 논란은 광주시가 특수목적법인(SPC) 빛고을 중앙공원 개발 주식회사와 4차례 계획 변경을 통해 평당 1900만원, 후분양 추진에 합의하면서부터 빚어졌다.

이후 SPC 최대 주주인 한양에서 선분양을 조건으로 1600만원까지 분양가를 낮출 수 있다는 방안을 제시했다.

한양 측은 제시안을 뒷받침할 자료를 제출했지만 내용상으로 현실성이 부족한 것으로 광주시가 판단하면서 논란이 계속됐다.

광주 중앙공원 전경 [사진=광주시]

이 시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시민 정서와 공감"이라며 "분양가, 용적률 문제를 비롯해 80평 이상 대형 평수를 줄이고 서민들이 선호하는 평수를 늘리는 방안 등을 진지하게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재협상 방침에 따라 '후분양을 통한 평당 1900만원'의 잠정 합의안은 오는 18일 열리는 도시계획위원회에 상정하지 않기로 했다.

이 시장은 "중앙공원 1지구와 관련해 시의 진정성이 잘 안 알려져 안타깝다"며 민간공원 특례사업 3대 원칙, 즉 공공성과 수익성, 투명성을 다시 한 번 설명했다."

그리고 "민간공원 내 아파트 건립 등이 가능한 비공원 면적은 법령상 30%로 제한돼 있는데 광주는 9개 공원 평균 9.7%로 전국 모범사례, 중앙 1지구는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지정되며 용적률이 완화됐음에도 8.17%로 공공성이 매우 우수하다"고 강조했다.

또 "8.17%만 사업자에게 주고 91.8%는 쾌적한 공원을 만들어 시민에게 돌려주는 것으로, 사업자의 적격한 수익 보장을 위해선 고층아파트가 불가피한 측면도 있다"며 "특히, 분양가의 경우 3.3㎡당 1500만원으로 하면 최종안 1900만원에 비해 입주민에게만 400만원씩 이익이 가는 반면 1900만원으로 하고 초과이익을 환수하면 145만 시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것"이라고 덧 붙였다.

그러면서 "이미 시중 일부 아파트 분양가는 2300만원까지 오른 상태"라며 "다른 지역 분양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긴 하나 무조건 낮게 가는 것이 시민들에게 좋다는 논리는 맞지 않다. 환수장치가 있는 만큼 과도한 특혜 주장도 말이 안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어 "투명성을 위해 앞으로의 모든 절차와 과정은 공개하도록 지시했고, 사심이나 부적절한 개입, 비밀주의는 통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 연장선에서, 특정 위원 장기간 참여와 성비 불균형 논란 등에 휩싸인 도시계획위원회도 재정비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또 "앞으로 모든 절차를 투명하게 공개할 테니 자칫 지나친 논쟁으로 사업이 무산되거나 위기를 맞는 상황이 생기지 않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