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농민회, 농협 RPC 쌀 횡령 진상규명 촉구 나서...
상태바
강진군 농민회, 농협 RPC 쌀 횡령 진상규명 촉구 나서...
  • 김광길 기자
  • 승인 2021.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 기자회견 벌여...

[투데이광주전남] 김광길 기자 = 강진군 농민회가 강진 농협 RPC의 쌀 횡령 사건과 관련해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강진군 농민회 페이스북 캡쳐

이 사건은 지난해 8월께 강진군 통합RPC 대표이사 A 씨와 직원 B 씨가 RPC에 보관 중인 재고쌀(현미) 28여 톤을 몰래 민간업체에 팔아 판매대금을 임의 사용한 것이다.

13일 강진농민회 등에 따르면 강진농민회 등은 이날 농협 강진군지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강진 농협 RPC 쌀 횡령사건'과 관련 '진상규명, 책임자처벌, 재발방지대책수립'을 요구했다.

농민회는 기자회견에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강진 농협 RPC 쌀 횡령사건의 진상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다 유명을 달리한 직원 A씨의 명복을 빈다"면서 "강진 농협 RPC 쌀 횡령사건은 그동안 말만 무성한 여러 의혹이 실제 사실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농민회는 "횡령사건은 사리사욕에 눈이 먼 몇몇 직원의 비리 행위도 문제지만, 밀실경영, 운영공개거부, 책임회피를 일삼으며 '자기들만의 비밀왕국'을 만들어온 농협 적폐가 사건 발생의 근본원인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횡령사건이 지난해 8월에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11월에 감사를 진행한 늑장대처, 비리 사실을 알린 직원을 두 달이 넘도록 어떤 보호조치도 하지 않고 비리 현장에 방치한 무책임 대처가 직원을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주장했다.

농민회는 기자회견과 함께 △8월 이후 현재까지 강진쌀공동사업법인 이사회의록 공개 △횡령사건 자체감사 결과보고서 공개 △횡령사건 엄중처벌 방안과 외부 회계감사 실시 △조합원 참여 보장을 위해 농민조합원 사외이사제도 등을 실시 △유명을 달리한 직원의 명예를 회복하고 합당하게 예우 등을 요구했다.

현재 이 사건은 농협중앙회에서 감사가 진행중이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