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제8회 송순문학상 수상작 3편 선정
상태바
담양군, 제8회 송순문학상 수상작 3편 선정
  • 박주하 기자
  • 승인 2020.10.28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문 2편(박복영, 조선의 작가), 산문 1편 (강성오 작가)

[투데이광주전남] 박주하 기자 = 담양군이 면앙 송순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고 지역 문인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개최한 제8회 담양송순문학상 수상작을 28일 발표했다.

군은 담양을 소재로 하거나 담양관련 인물등과 관계된 창작품 중 미발표작을 대상으로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약 6개월간 작품을 공모하고, 담양송순문학상 운영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최종 수상작을 선정했다.

송순 [사진=담양군]
제8회 송순문학상 수상자 - 왼쪽부터 강성오, 박복영, 조선의 작가 [사진=담양군]

송순문학상 운영위원회는 본 심사위원으로 한승원․손택수․나태주․김희수·이미란․허형만 위원을 선정해 심사한 결과 수상작으로 박복영 작가의 시집 ‘담양에서 길을 찾다’, 조선의 작가의 시집 ‘천년의 담빛 무늬’, 강성오 작가의 소설 ‘추월산 길라잡이’가 우수상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본 심사위원회 문순태 위원장은 “박복영 작가의 ‘담양에서 길을 찾다’는 담양의 명승지의 역사적 의미, 아름다움 등을 꾸밈없이 일상의 삶에 잘 담아내었으며 조선의 작가의 ‘천년의 담빛무늬’는 시집 전편에서 담양을 소재로 형상화한 서정성이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또한 “강성오 작가의 소설 ‘추월산 길라잡이’는 김덕령 의병봉기를 주변인의 관점에서 그려낸 작품으로 인물의 생생한 성격화로 소설적 재미를 잘 살려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