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약 폭주‘강진에서 일주일 살기’체험 큰 인기
상태바
예약 폭주‘강진에서 일주일 살기’체험 큰 인기
  • 김광길 기자
  • 승인 2020.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 기준 15만원 저렴한 이용료, 농촌여행의 새로운 모델로 ‘각광’
예약 폭주‘강진에서 일주일 살기’체험 큰 인기

[투데이광주전남] 김광길 기자 = 올해 강진군 주요 관광 군정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는 ‘강진에서 일주일 살기 - 강진에서 맘 확 푸소’가 코로나19 상황 속 청정·힐링 여행으로 각광받으며 예약이 폭주하고 있다.

현재까지의 체험객과 예약인원은 총 1012명이다.

올해 5월 18일에 시작해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됐던 8월 24일부터 9월 20일까지 약 한 달 간 중단됐음을 감안할 때 대단한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

‘강진에서 일주일 살기 - 강진에서 맘 확 푸소’는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추진되고 있다.

일상에서 벗어난 새로운 곳에서 일주일동안 생활하며 지친 심신을 치유하고 지역민과의 공감을 통해 즐거움을 얻고가는 체류형 관광 프로그램이다.

생활관광 사업은 경쟁을 통해 강진군과 대구시 북구 단 2곳만 선정돼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승옥 강진군수는“강진에서 일주일 살기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가장 적합한 관광형태로 여행자와 농가 모두를 위한 사업이다. 체험객은 코로나 청정지역 강진에서 스트레스는 없애고 감성을 채울 수 있으며 강진군은 푸소 농가의 직접 소득 창출, 체험객의 소비를 통한 지역 관광 소득 증대 효과를 얻고 있다. 관광 인프라나 여행 정보 등 아직 부족한 게 많지만, 강진의 시도가 농촌여행의 한 모델을 제시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