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요양병원·요양원’ 특별대책 긴급지시
상태바
김영록 지사, ‘요양병원·요양원’ 특별대책 긴급지시
  • 이광흠 기자
  • 승인 2020.10.15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양(병)원 종사자 전수검사, 출입 통제 강화, 이용자 외출외박금지 등 실시
전라남도

[투데이광주전남] 이광흠 기자 = 최근 부산의 한 요양병원에서 53명의 대규모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된 가운데,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도내 요양병원과 요양원의 감염예방에 따른 특별대책을 긴급지시했다.

현재 전남지역에는 요양병원 90개소, 요양원 308개소가 소재해 있으며 이곳에서 2만 3천여명의 어르신들이 요양 중이다.

대부분 감염에 취약한 고령으로 코로나19 확산 시 집단감염은 물론 중증환자와 사망자 발생의 우려가 크다.

이번 특별지시에 따라 전라남도는 도내 요양병원·요양원 종사자 1만 3천여명으로 풀링기법을 활용한 코로나19 전수검사에 나선다.

최근 경로를 알 수 없는 코로나19 감염이 지속되면서 이를 차단하기 위해 전수 조사 조치가 내려졌다.

전수조사는 이동량이 많은 광주 근교권 지자체부터 시작된다.

외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면회는 비접촉 면회로 제한되며 이용자의 외출과 외박이 금지된다.

출입자 관리도 더욱 강화된다.

기존 면회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통제를 환자 이송인력과 물품납품업자, 제약회사 영업사원까지 확대해 세밀히 관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병문안 문화 개선을 위한 노력도 이어갈 방침이다.

병문안이 환자나 방문객 모두 감염의 위험이 될 수 있어 면회 총량을 감소시키기 위한 홍보를 적극 추진키로 했다.

그동안 전라남도는 요양병원과 요양원의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한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방역수칙 준수 여부 및 환자·종사자 등의 증상을 매일 확인하는 등 각고의 노력을 펼쳐왔다.

또한 마스크 5만 9천개와 보호복 6천 42매, 비접촉식 체온계 398개 등 방역 물품도 최대한 지원했다.

실제로 지난 8월과 9월 목포·장성 소재 2개 요양원에서 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나 시설을 신속히 코호트 격리하고 확진자에게 보호복을 입혀 격리하는 등 탄탄한 초동대처로 추가 확진자 발생을 방지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