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찾아가는 힐링스쿨 콘서트’ 진행
상태바
광주시교육청, ‘찾아가는 힐링스쿨 콘서트’ 진행
  • 김길삼 기자
  • 승인 2020.09.28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로 지친 아이들에게 위로와 감동을 주는 음악선물
광주시교육청, ‘찾아가는 힐링스쿨 콘서트’ 진행
[투데이광주전남] 김길삼 기자 = 광주시교육청이 28일 광주선명학교를 시작으로 하반기 문화예술기획사업 ‘찾아가는 힐링스쿨 콘서트’를 진행한다.

오는 29일 동아여고로 이어지며 신청학교의 희망일에 따라 11월 초까지 진행된다.

‘찾아가는 힐링스쿨 콘서트’는 코로나 펜데믹으로 위축된 학교현장을 찾아가 아름다운 음악공연을 진행하는 사업이다.

시교육청은 학생·교직원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감동을 주는 ‘찾아가는 힐링스쿨 콘서트’를 기획했다.

공연그룹 앙상블 아르코가 함께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클래식, 국악, 크로스오버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연주하며 학생 및 교직원들의 음악적 감성을 일깨워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교과서와 연계된 다양한 음악 중 학교별로 1곡씩 신청할 수 있도록 한 학교맞춤형 프로그램 구성은 주목할 만하다.

공연시간은 등교시간, 점심시간, 창체시간 등 틈새 시간을 활용해 교과수업에 지장을 주지 않도록 했고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야외 공간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15개 신청학교 중 처음 포문을 연 광주선명학교는 공립 특수학교로 아침마다 학생 및 등교를 돕는 학부모, 교사들이 함께 서로를 의지하며 하루를 시작한다.

시교육청은 학생들이 외부활동을 하는 데 어려움이 많은 점 등을 고려해 특수학교에서 가장 먼저 공연을 시작하기로 결정했다.

광주선명학교에서의 공연은 팝페라 가수의 영화 ‘알라딘’ OST 열창을 비롯해 전자바이올린 연주 및 비보잉 댄스로 진행됐다.

학생들은 등굣길에 펼쳐진 낯선 풍경에 순간 놀란 모습이었지만 어느새 공연을 즐기며 비보잉 댄스를 따라하는 등 보는 이들의 마음을 흐뭇하게 했다.

광주선명학교 한 학생은 “꾀꼬리 같은 목소리가 너무 좋았다”며 “전자바이올린도 너무 신기했다”고 말했다.

한 학부모는 “이런 좋은 공연으로 우리 아이들에게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이 주어져 너무 감사하다”며 “평생 기억에 남을 공연이었다”고 말했다.

광주선명학교 최미순 교장은 “우리 학생·학부모·교직원 모두의 코로나19 스트레스가 다 없어진 것 같다”며 “공연장에 찾아가기 어려운 우리 아이들에게 음악과 친해질 수 있는 너무나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시교육청 체육예술융합교육과 박익수 과장은 “코로나로 대부분의 학교예술활동이 위축된 상황이다”며 “‘찾아가는 힐링스쿨 콘서트’를 통해 우리 학생들이 잠시라도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는 힘을 얻고 문화예술을 향유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