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스러운 광양인상에 ‘소설가 안영’ 수상
상태바
자랑스러운 광양인상에 ‘소설가 안영’ 수상
  • 정경택 기자
  • 승인 2020.09.25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을 소재로 18권의 작품 집필과 다양한 재능기부로 시 명예 빛내
심사위원회의 엄격한 심사, 선정하며 시민의 상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수상자 업을 정도
자랑스러운 광양인상에 ‘소설가 안영’ 수상

[투데이광주전남] 정경택 기자 = 광양시는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시의 명예를 빛낸 자랑스러운 광양인상에 소설가 안영을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소설가 안영은 1965년 우리나라 최고의 순수문예지 ‘현대문학’에 등단해 18권의 작품을 집필했으며 뛰어난 작품성을 인정받아 3대 문학상을 수상한 광양 출신 문학인이다.

광양을 소재로 한 따듯한 이야기를 담은 저서를 집필해 지역을 알렸으며 다양한 재능기부로 나눔을 실천하는 등 지역사회에도 기여한 바가 크다.

자랑스러운 광양인상은 탁월한 능력을 발휘해 국가 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시민에게 귀감이 되는 출향인사에 대해 수여하는 상으로 올해 처음 시행됐다.

추천분야는 문화·관광·체육, 교육·과학, 산업·경제, 사회복지 및 환경, 공공복리, 그 밖의 분야이다.

자랑스러운 광양인상과 시민의 상은 시의원, 시민사회단체 대표, 공무원 등 20인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정하며 시민의 상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수상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기섭 문화예술과장은 “시민의 상이 올해도 수상자가 나오지 못해 아쉽다”며 “시민의 귀감이 되는 자랑스러운 광양인과 시민의 상 수상자가 많이 나와 애향심을 고취시키고 시정에 참여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시민의 상 역대 수상자는 총 15명으로 교육문화부문 2명, 체육진흥부문에 4명, 사회복지부문에 5명, 지역개발부문과 문화홍보에 각 1명, 산업경제 부문에 2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