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내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사업 ‘전국 최다’
상태바
전남도, 내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사업 ‘전국 최다’
  • 이광흠 기자
  • 승인 2020.09.17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14개 시군, 15개 사업…국비 222억 확보
전라남도청
[투데이광주전남] 이광흠 기자 = 전라남도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1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에서 전국 최다인 15개 사업에 222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이번 확보한 국비 222억원의 경우 전국 최다 금액으로 총 1천 566억원 중 14.2%를 차지한 결과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일정구역 내 주택·건물·공공시설 등 모든 건물과 시설을 대상으로 하며 태양광·태양열·지열 등 2종 이상 신재생에너지원을 에너지 수요에 맞춰 융·복합으로 설치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참여 대상으로 선정되면 비용의 85%를 국비와 지방비로 지원받을 수 있으며 15%는 자부담으로 주민 선호도가 매우 높다.

앞으로 사업비 443억원을 들여 주택, 상가 등 총 4천 719개소 건축물에 태양광 1만 8천 725㎾, 태양열 4천 863㎡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주택에 태양광 발전설비가 설치 완료되면, 월간 전력사용량이 350㎾h정도가 절감돼 연간 62만원 가량의 전기요금을 비롯 3천 342㎏의 온실가스 저감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그동안 전라남도는 이번 공모에서 우수한 결과를 이끌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왔다.

지난 3월 도내 모든 시·군의 지역특성에 맞는 사업을 발굴해 주민설명회와 참여기업 공모·평가 등을 거쳐 우수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한국에너지공단 전남지역본부의 컨설팅을 받아 사업계획서를 작성하는 등 사업추진 완성도를 높여 공모에 참여했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전국 시·도에서 신청한 126개 사업에 대해 공개평가와 현장실사 등을 거쳐 114개 사업을 선정했으며 전라남도는 목포·여수·나주 등 14개 시·군에서 15개 사업이 선정된 결과를 이끌어 냈다.

서순철 전라남도 에너지신산업과장은 “신재생에너지보급 융·복합 지원사업은 주민이 참여하는 지역 맞춤형 정부지원 사업으로 에너지 비용을 대폭 절감해 줄 수 있다”며 “앞으로도 많은 도민들이 에너지 복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공모사업 준비와 국비 확보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