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코로나…추석 고향 방문·이동 자제”
상태바
김영록 전남지사, “코로나…추석 고향 방문·이동 자제”
  • 이광흠 기자
  • 승인 2020.09.15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례 참석 최소화·마스크 쓰기 등 개인 방역수칙 준수 호소
전라남도
[투데이광주전남] 이광흠 기자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5일 추석 대명절을 앞두고 “차례 참석 최소화를 통해 도민·향우들의 건강한 추석 연휴 보내기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김 지사는 이날 ‘2020년 추석을 맞아 도민과 향우 여러분께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정부와 많은 전문가들이 추석 연휴 전국적인 대이동이 코로나19 재확산의 중대 고비가 될 수 있다”며 “건강한 추석 연휴 보내기에 도민과 향우들의 동참”을 당부했다.

우선 향우들께 추석을 전후한 고향·친지 방문을 최대한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김 지사는 “민족 최대 명절에 이동자제를 권고하는 것이 아쉽고 안타깝지만, 이번 추석만큼은 나와 우리 가족과 친지의 안전을 위해 집에서 쉬는 것을 고려해달라”고 말했다.

또 차례 참석인원 최소화와 함께 개인 방역 수칙 준수도 강조했다.

김 지사는 “고향 집에서 차례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짧은 시간 머무르고 친척을 만날 때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며 주기적인 환기 및 소독, 손씻기 등 개인 방역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많은 사람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봉안시설 방문도 가급적 자제하고 벌초도 농협·산림조합 및 지역 내 봉사단체 등에서 제공한 대행서비스를 이용할 것”을 요청했다.

특히 “최근 집중호우와 세 번의 잇따른 태풍으로 농어업인들의 피해가 커 시름에 잠긴 농어업인들게 작으나마 위안을 드리자”며 “추석 선물은 전남에서 생산된 농수축산물로 구매해줄 것”을 덧붙였다.

한편 김 지사는 “고향 방문과 이동을 자제해달라고 부탁드리는 상황이 너무나 안타깝다”며 “코로나와의 전투에서 승리해 소중하고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가도록 도민·향우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아울러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