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 인천 확진자 다녀간 구례 숙박업소 종사자 5명 모두 음성 결과에 안도
상태바
구례, 인천 확진자 다녀간 구례 숙박업소 종사자 5명 모두 음성 결과에 안도
  • 정경택 기자
  • 승인 2020.08.05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연수구 58번 확진자와 일가족 12명 구례 펜션·계곡에서 3일간 머물러
-숙박업소 종사자 5명 접촉자에 준해 검사, 전원 음성 판정 받아
-일가족 11명도 음성 판정… 1명은 검사 진행 중
구례군청 전경 (제공: 구례군)
구례군청 전경 (제공: 구례군)

 

[투데이광주전남]

청정지역 전남 구례가 장마에 이어 코로나 19 관련 소식에 발칵 소란이 일었다.

전남 구례군(군수 김순호)이 인천 연수구 코로나19 58번 확진자 A씨가 머무른 숙박업소 종사자 5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월 31일부터 8월 2일까지 일가족 12명과 함께 구례군을 방문했다. 증상은 1일부터 나타났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7월 31일 오후 1시부터 8월 1일 11시까지 구례군 소재 산장에 투숙했고, 8월 1일 11시 다른 펜션으로 숙소를 옮기고 인근 계곡 평상에서 오후 4시까지 시간을 보낸 것으로 보인다. 또, A씨 일행은 다음날 10시 전북 진안군 마이산으로 이동했다.

이런 내용은 인천 연수구 보건 당국이 A씨의 방문 사실을 4일 구례군에 통보하면서 알려졌다. 이에 구례군은 세부경로를 파악하여 접촉자 방문지를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진행했다.

구례군은 A씨 일행이 직접 음식을 조리해 먹고 주로 숙소에 머물렀다는 진술을 토대로 밀접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숙박업소 종사자 5명은 접촉자에 준해 검사를 의뢰했고,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A씨 일행 12명 중 11명이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1명은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