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공무원 확진자 발생..활동 자제 조치
상태바
전남도, 공무원 확진자 발생..활동 자제 조치
  • 김용범 기자
  • 승인 2020.07.08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암군 금정면장 코로나19 확진 판정..
- 면사무소 폐쇄 및 일부 직원 자가 격리
- 광주 고시학원 117번 확진자 연결 고리
- 김지사, 공무원 소모임 및 퇴근 후 활동 자제 요청

전남도(김영록 지사)는 8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긴급 발표를 통해 “전남도 내 공무원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도는 물론 22개 시·군 공무원의 소모임 및 퇴근 후 활동을 자제토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전남도 전경

김 지사는 이날 도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긴급 발표를 통해 “전남 30번째 확진자는 영암군에 거주하고 있는 50대 남성 공무원이다”며 “지난 1일과 2일 광주 소재 고시학원 야간반에서 광주 117번 확진자와 같은 강의실에서 수강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3일 직장인 금정면사무소와 음식점, 퇴근 후 금정면 소재 처가를 거쳐 귀가했으며, 4일에는 금정면 소재 골프장과 인근 음식점, 커피숍과 처가를 들렸다. 5일 영암읍 소재 목욕탕을, 6일에는 출근해 인근 음식점에서 점심 식사후 귀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확진자는 7일 영암군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 후 전남보건환경연구원의 검사를 통해 8일 오후 5시 30분경 최종 ‘양성’ 판정받았으며, 강진의료원으로 입원 조치됐다.

방역 당국은 금정면사무소를 폐쇄하고, 해당 공무원과 밀접 접촉한 전남도청 3개 부서 직원들을 자가격리했다.

이들은 함께 골프를 친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함께 거주중인 가족은 역학검사를 진행중이며, 확진자가 방문한 모든 시설들은 집중방역을 마쳤다.

현재 전라남도 신속대응팀과 영암군 역학조사반은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다.

김 지사는 “동일 생활권인 광주광역시와 전라남도의 지역 감염이 무서운 속도로 확산되고 있어 엄중한 대처가 필요하다”며 “다중이용시설 출입과 소모임, 회식 등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해 줄 것”을 도민들에게 간곡히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