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전국 최다
상태바
전남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전국 최다
  • 김용범 기자
  • 승인 2020.06.30 0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개 섬서 언택트 힐링여행…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투데이광주전남] 전라남도는 29일 행정안전부의 올해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에 전국에서 가장 많은 16개 섬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행안부는 섬이 가진 다양한 관광자원을 국민에게 알리고 섬 지역의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6년부터 매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을 선정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도내 16개 섬은 여행자의 취향을 고려해 걷기 좋은 섬을 비롯 풍경 좋은 섬, 이야기 섬, 신비의 섬, 체험의 섬 등 5개 테마로 나눠 선정됐다.

‘걷기 좋은 섬’은 명소를 둘러보며 등산, 트레킹을 즐길 수 있는 섬으로 외달도와 낭도, 금오도, 연홍도, 청산도, 반월·박지도, 애도 등 7개 섬이, ‘풍경 좋은 섬’은 해안선, 모래사장, 노을 등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섬으로 거문도, 안마도, 관매도, 자은도 등 4개 섬이 선정됐다.

이밖에 ‘이야기 섬’으로 보길도가, ‘신비의 섬’으로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모도, 기점도, 소악도 등 2개 섬이, ‘체험의 섬’은 가우도, 증도 등 2개 섬이 지정됐다.

전라남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이 섬 지역에서 언택트 힐링여행으로 치유하고 관광객 감소로 어려운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에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위광환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우수한 관광자원이 많은 전남지역 섬을 찾은 여행자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쉬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안전한 섬 여행을 위해 생활속 거리두기 방역 수칙을 꼭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