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해남고구마는 심을때부터 다르다”
상태바
“명품 해남고구마는 심을때부터 다르다”
  • 정현동
  • 승인 2020.06.25 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구마 우량묘 생산 시범사업, 체계적 육묘관리‘눈길’
▲ “명품 해남고구마는 심을때부터 다르다”
[투데이광주전남] 해남군이 고구마 품질향상을 위한 우량묘 생산 시범사업을 추진, 농업인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 사업은 육묘상 토양소독으로 둥근무늬병, 선충 등 병해충을 예방하고 본밭에 심기 전 고구마 순을 소독해 우량묘를 생산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

시범사업에는 6ha 면적, 관내 30여농가가 참여하고 있으며 지난 17일 열린 시범사업 중간평가 결과 육묘상 병 발생을 사전에 차단하고 우량묘 생산 효과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체계적인 육묘관리로 그동안 만연했던 토양전염성 병이 20% 이하로 낮추어졌고 고구마 순 생육 또한 왕성해 묘 채취 간격이 관행보다 2~3일 정도 빨라져 경영비 절감은 물론 고구마 품질향상에도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 연작 육묘로 인해 토양염류가 쌓이고 병해충 발생이 증가하면서 고구마 순의 품질이 낮아지는 현상은 해남고구마 품질을 떨어뜨리는 주요인으로 지적돼 왔다.

군 관계자는“시범 사업 결과 내년 관내 전 농가로 사업 확대를 요청받는 등 농업인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며“시범사업 확대를 포함해 조직배양묘 보급, 품질관리 종합매뉴얼 보급, 우량묘 생산 종합기술 지도강화 등을 추진해 해남고구마의 품질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