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의회, 코로나19 극복 농촌일손돕기 나서
상태바
고흥군의회, 코로나19 극복 농촌일손돕기 나서
  • 고흥/곽경택 기자
  • 승인 2020.05.22 0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원면서 매실 수확 작업에 `구슬땀`
▲ 고흥군의회, 코로나19 극복 농촌일손돕기 나서
[투데이광주] 고흥군의회 의원과 의회사무과 직원 20명은 지난 21일 두원면 용반리 과수 농가를 찾아 매실을 수확하고 인근 잡초 제거 등 농촌 일손 돕기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날 일손 돕기는 코로나19 장기화와 고령화로 인해 농촌일손 부족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농촌현실을 인식하고 바쁜 의정활동에도 불구하고 농민들의 어려움이 다소나마 해소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군의회 의원들과 사무과 직원들이 두 팔을 걷고 나섰다.

송우섭 의장은 일손돕기를 끝마치고 “고흥군의회는 군민과 함께하는 동반자로서 농촌 인구감소 및 고령화로 영농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