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안전하고 쾌적한 공중화장실 위해 정비 나서
상태바
곡성군, 안전하고 쾌적한 공중화장실 위해 정비 나서
  • 김용범 기자
  • 승인 2020.05.22 0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 및 파손 시설 13개소 정비하고 위생관리 강화
▲ 곡성군, 안전하고 쾌적한 공중화장실 위해 정비 나서
[투데이광주] 곡성군이 지난 3월부터 추진한 공중화장실 일제점검을 완료하고 노후 및 파손시설에 대해 정비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코로나19 확산 예방과 지역에 대한 깨끗한 이미지 형성을 위해 추진됐다.

곡성군은 화장실 청소 및 소독상태, 휴지 및 손소독제 등 위생용품 비치 현황, 변기 등 시설물 파손에 따른 이용 불편사항을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또한 안심벨 작동여부와 불법 촬영 카메라 설치 여부를 조사함으로써 이용자들이 안심하고 공중화장실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점검 결과 공중화장실 101개소 중 13개소는 시설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군은 시설 개선이 필요한 공중화장실에 대해 좀 더 면밀하게 재점검을 실시한 후 노후 및 파손 시설 보수, 이동실 화장실 교체 및 철거 등 시설 정비에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공중화장실 안팎으로 방역소독을 수시로 실시하고 위생 점검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철저한 공중화장실 관리를 통해 코로나19 예방은 물론 군민들이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