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기원, 반려 견 신토불이 기능성사료 2종 개발
상태바
전남농기원, 반려 견 신토불이 기능성사료 2종 개발
  • 박주하 기자
  • 승인 2020.05.12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파잎 이용 항비만, 참다래 이용 저알러지 기능성사료

전남농업기술원(원장 박홍재)은 전남지역에서 재배되는 비파잎과 참다래를 활용해 반려 견 건강에 도움을 주는 기능성사료 2종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비파잎을 이용해 반려 견 비만 방지를 위한 다이어트 기능성사료는, 비파잎에서 카테킨을 추출해 실험동물에 1일 kg당 150mg을 급여한 결과 체지방이 3% 감소되는 것을 확인했다.

사료 [사진=전남농기원]
전남농업기술원이 개발한 반려 견 사료 [사진=전남농기원]

또한 참다래를 이용해 개발한 반려 견 알러지 예방 기능성사료는, 참다래를 실험동물에 0.2% 급여한 결과 피부발진 완화 및 털 재생 촉진 기능을 밝혔다.

이번 전남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활용해 반려 견 프리미엄 기능성사료를 개발함으로써 국내 반려동물 사료시장의 70%를 차지하고 있는 네슬레, 마스, 로얄캐닌 등 글로벌기업 제품들과 경쟁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

특히 그 동안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의 가장 큰 고민거리인 반려 견의 비만과 피부질환 예방에 크게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농업기술원은 연말까지 개발된 2종의 반려 견 기능성사료에 대한 현장 실증시험과 특허출원을 완료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산업체에 기술 이전해 상품화 한다는 계획이다.

전남농업기술원 축산연구소 박만호 연구사는 “우리나라 경제의 한 축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반려동물 시장을 전남이 선점할 수 있도록 개발된 기능성사료의 산업화를 앞당기면서 반려동물 질병예방 및 동물교감치유 모델 개발 등 소비자 체감형 반려동물 연구 개발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구는 전국 591만 가구다. 이는 우리나라 전체 가구 중 26.4%에 해당하는 수치로 4가구 중 1가구가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는 1000만 시대에 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