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짓고, 놀고, 먹고, 쉬는 관광’, 고창에서 펼쳐진다
상태바
‘짓고, 놀고, 먹고, 쉬는 관광’, 고창에서 펼쳐진다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0.04.09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상하농원 ‘6차 산업관광 프로젝트’, 문체부 산업관광 특화 공모사업 선정
-상하농원과 청보리·복분자 등 지역문화관광자원 연계..“새로운 농촌체험관광 프로그램”
고창군 상하농원 동물농장
고창군 상하농원 동물농장

좋은 먹거리를 짓고, 동물과 함께 뛰놀고, 맛있는 음식을 먹고, 자연 속에서 쉬는 관광.

전북 고창군이 지역 대표기업과 손잡고 대한민국 농촌관광의 새로운 장을 개척해 나가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9일 고창군에 따르면 최근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2020년 산업관광육성 공모사업’에 ‘짓다·놀다·먹다·쉬다_6차산업 관광프로젝트’가 선정됐다.

고창군은 지역대표기업인 상하농원과 손잡고 6차 산업 모델과 지역 농가 협업, 문화관광자원 연계를 통해 새로운 형태의 농촌생활 체험 관광을 상품화한다.

앞서 상하농원에는 지역 농가 농산물 판매장과 지역 특산물 공방, 체험교실, 상하식당, 숙박시설 등이 들어서 6차 산업의 새로운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여기에 ‘한반도 첫수도 고창’의 자연과 역사문화가 결합해 ‘청보리의 추억’, ‘시골농촌 체험 학습’, ‘인류무형유산 판소리페스티벌’, ‘상하마을 김장대잔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된다.

문체부 역시 국비 1억5000만원을 지원하고, 기획 단계부터 관광 콘텐츠와 프로그램 개발·운영, 홍보·마케팅, 관광 상품화 단계까지 전문기관 컨설팅을 진행해 사업 효과를 한 층 더 끌어 올릴 예정이다.

나철주 고창군 문화유산관광과장은 “코로나19 극복 이후 본격화될 고창 관광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내실 있는 관광 프로그램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