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도전하는 고창군, 전지역 지질조사 착수
상태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도전하는 고창군, 전지역 지질조사 착수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0.04.09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 국가지질공원 고창갯벌 쉐니어[사진=고창군]
고창군 국가지질공원 고창갯벌 쉐니어[사진=고창군]

전북 고창군이 2022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준비를 위해 전 지역 지질조사에 나선다.

9일 고창군에 따르면 최근 유기상 군수와 한국지질자원연구소,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용역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죽도 등 지질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가 열렸다.

이번 용역은 전북대학교 오창환 교수팀(지구환경과학)에서 7개월 동안 진행한다. 고창군의 새로운 지질명소를 발굴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인증(2022년)과 국가지질공원 재인증(2021년)에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앞서 고창군은 지난 2017년 9월 부안군과 함께 고창군 지질명소 6곳(운곡습지 및 고인돌, 선운산, 소요산, 고창갯벌, 명사십리 및 구시포, 병바위) 등 총 12곳을 포함하여 전북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 받았다.

고창군 국가지질공원 선운산 천마봉
고창군 국가지질공원 선운산 천마봉

지난해 말에는 전북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이 환경부로부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신청 자격이 주어지는 국내 후보지로 선정돼 2022년 최종 인증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고창군은 그간 세계유산, 생물권보전지역, 람사르 습지 지정 등으로 자연과 문화의 가치를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앞으로도 지질분야의 유네스코 타이틀을 추가 획득해 지질·생태·문화의 복합관광단지로 자리매김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고창군 관계자는 “고창의 지질학적 기원을 심도 있게 알아보고, 세계적인 가치를 입증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