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 ‘착한 임대인, 다음 차례는?’ 릴레이 확산
상태바
남구, ‘착한 임대인, 다음 차례는?’ 릴레이 확산
  • 이상희 기자
  • 승인 2020.04.07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16·17호 주인공은 각각 봉선동·노대동 건물주
▲ 광주광역시_남구청
[투데이광주] 광주 남구가 코로나 19 여파로 힘겨워하는 임차인을 돕기 위해 착한 임대인 릴레이 운동을 펼치는 가운데 관내에서 이 운동에 참여하는 착한 건물주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초창기 봉선시장과 무등시장 중심으로 이뤄졌던 착한 임대인 캠페인이 관내 타 지역 상가 건물로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7일 남구에 따르면 봉선동에 상가 건물을 보유한 A씨는 최근 관내 16번째 착한 임대인으로 이름을 올렸다.

코로나 19가 시작된 지난 2월부터 임차인 고통 분담을 위해 임대료 인하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이곳 건물에서는 한 임차인이 일식집을 운영하고 있으며 A씨는 임차인에게 임대료 인하 뿐만 아니라 관리비까지 모두 감면해 주고 있다.

A씨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전 세계가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고 서로 돕기 위해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착한 임대인 17번째 주인공은 노대동에 건물을 소유한 B씨이다.

지난 3월부터 오는 5월까지 3개월간 임대료 30%를 감면하기로 했으며 학원을 운영 중인 임차인은 착한 임대인의 배려로 무거운 짐을 다소 내려놓을 수 있게 됐다.

B씨는 “심각한 소비 부진과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고 특히나 임차인들의 경우 매출 급감으로 운영이 어려울 만큼 생계유지가 걱정이 됐다.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고 고통을 분담하고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A씨와 B씨는 착한 임대인 릴레이 운동과 관련해 후발 주자로 누군가를 지목하지는 않았다.

타인의 이목이 아닌 순수하게 우러난 마음에서 함께하고자 하는 게 착한 임대인 운동의 본질이라고 판단해서다.

남구 관계자는 “임대인과 임차인이 상생을 통해 힘든 시기를 이겨낼 수 있도록 많은 분들께서 함께 참여해 주셔서 매우 고맙고 감사하다”며 “더 좋은 소식이 전해질 수 있도록 착한 임대인 발굴에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