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부 장관, 장성 공공실버주택 ‘누리타운’ 방문
상태바
김현미 국토부 장관, 장성 공공실버주택 ‘누리타운’ 방문
  • 김용범 기자
  • 승인 2020.04.01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방역활동 및 대응체계 점검, 입주자 애로사항 청취
▲ 장성군청
[투데이광주] 장성군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장성 공공실버주택 ‘누리타운’을 방문했다고 전했다.

1일 오후 누리타운을 찾은 김현미 장관은 먼저 장성군으로부터 공공실버주택 및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코로나19 방역상황을 보고받고 급식시설 운영 중단으로 인한 대체식 지급 등 입주민 보호 방안을 확인했다.

유두석 군수는 “장성이 뚫리면 다 뚫린다는 각오로 코로나19의 방역에 매진하고 있으며 1:1 전담공무원제 등을 통해 누리타운을 비롯한 지역 내 모든 복지시설을 집중 관리하고 있다”고 전했다.

군 관계자들을 격려한 김현미 장관은 “ 면역력이 약한 고령 입주자들이 많은 점을 감안해 방역조치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후 김 장관은 입주민을 직접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한 뒤 누리타운 주 출입구와 엘리베이터에서 실시된 현장 방역을 참관했다.

한편 지난해 3월 준공한 장성 누리타운은 주거와 복지, 보건 서비스를 한 곳에서 제공하는 현대식 노인복지주택이다.

고령의 입주자를 배려한 안전 설계로 2019년 한국장애인개발원의 ‘장애물 없는 생활 환경 본인증’ 우수등급 평가를 획득했다.

애초, 장성군은 공공실버주택 사업 대상지가 아니었다.

2015년 건설교통부가 공공실버주택사업을 추진하던 초기단계에는 광역자치단체만 사업에 참여할 수 있었다.

그러나 장성군은 군 단위 지자체의 고령화 심각성을 피력하고 10여 차례 이를 건의해 사업대상 확대를 이끌어냈으며 이듬해 사업공모에서 광주·전남 최초로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군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타 시·군의 사업 잔액을 추가해 최초 사업량의 1.5배인 150세대를 확보했으며 건축비 164억원 전액을 국비 지원 받았다.

입주자들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작년 ‘누리타운 입주민 만족도 조사’ 결과 주거공간 만족도가 93%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