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 연기, 4월 9일부터 순차 온라인 개학...수능 연기 가능성
상태바
등교 연기, 4월 9일부터 순차 온라인 개학...수능 연기 가능성
  • 박종대
  • 승인 2020.03.31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등교 연기 발표, 4월 9일부터 순차 온라인 개학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개학 일정과 관련 다음 주 중반인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개학하기로 결정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혼란을 줄이기 위해 준비 상황과 아이들의 수용도를 고려해 다음 주 중반인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개학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연간 수업 일수와 입시 일정을 고려할 때 아이들의 학습권을 포기하고 무작정 개학을 연기하기는 쉽지 않아 대안으로 온라인 형태의 개학을 유력하게 고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철저한 준비가 요구된다"며 "최소한 모든 아이들에게 단말기와 인터넷 접속이 보장돼야 하고, 적응기간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정 총리는 "시험과 입시 일정도 그에 맞춰 조정될 것"이라고 말해 대학수학능력시험도 연기될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