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 용정 가뭄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 컨설팅 등 내실 다진다
상태바
상하 용정 가뭄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 컨설팅 등 내실 다진다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0.02.18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창군청

[투데이광주] 고창군이 ‘용정 가뭄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의 빈틈없고 원활한 추진을 위한 사전 현장 컨설팅을 받고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상하면 용정리는 해안가 평야부 농경지로 지하수 염분 농도가 높아 관정개발이 어렵고 유역 수원이 적어 매년 갈수기마다 가뭄에 시달리는 지역이다.

사업은 물을 끌어올 곳이 마땅치 않은 고창군 상하면 용정지구 농경지의 가뭄해소를 위한 다양한 사업 시행을 골자로 한다.

가뭄에 대한 재해위험개선지구 사업은 전북도내 최초다.

용수 확보를 위한 저수지 확장과 준설, 양수장 신설 및 송수관로 매설, 대형관정 개발 등 총사업비 70억원이 투입된다.

사업은 2020년 실시설계 및 행정절차를 거쳐 2020년 11월 착공해 2022년말 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군은 전북도 자연재난과와 전문가들의 자문을 적극 반영해 설계단계부터 내실 있는 사업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고창군 관계자는 “해안가의 지형적 특성 등을 면밀히 살펴 내실 있는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