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리한 결제’ ‘지역경제 활력’ 카드형 고창사랑상품권_높을고창카드 ‘출시’
상태바
‘편리한 결제’ ‘지역경제 활력’ 카드형 고창사랑상품권_높을고창카드 ‘출시’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0.02.18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 지원·혜택 풍성
▲ ‘편리한 결제’ ‘지역경제 활력’ 카드형 고창사랑상품권_높을고창카드 ‘출시’

[투데이광주] 전북 고창군이 지류형 지역화폐에 이어 휴대가 간편한 ‘카드형 지역화폐’를 발행해 운영에 나선다.

고창군은 오는 27일부터 지류형 고창사랑상품권의 단점을 보완한 카드형 고창사랑상품권인 ‘높을고창카드’를 출시해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높을고창카드’는 우체국을 제외한 관내 모든 금융기관과 스마트폰 ‘고향사랑페이’ 앱을 통해 구입과 충전이 가능하다.

특히 카드 단말기가 설치된 고창군 상가·업소 어디에서나 사용이 가능하며 별도의 가맹점 등록과 환전이 필요 없어 ‘높을고창카드’이용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소상공인 지원과 소비자 혜택도 풍성하다.

관내 영세 소상공인에게 카드 수수료를 지원하고 있으며 소비자에게는 구매할인과 소득공제 혜택이 제공돼 지역상권 활성화와 함께 군민의 가계 소득 증대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높을고창카드’로 고창 물건을 먼저 사주고 고창의 전통시장, 상가와 업소를 먼저 이용해 ‘함께 살리고 잘사는 상생경제’의 토대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고창군은 지난해 7월 발행한 ‘고창사랑 상품권’으로 전북 최초로 도입한 농민수당을 지급하고 연말 10% 특별 할인 판매 등을 실시해 시장 상인, 소상공인의 실질적인 소득증대를 이뤄냈다.

특히 올해는 고창사랑 상품권 유통 촉진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카드와 모바일 상품권을 단계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고창군 관계자는 “카드와 모바일 상품권이 도입되면 앱을 통한 비대면 구매가 가능해지면서 관광객들의 수요가 예상돼 외부 자금 유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