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코로나19 대응 위한 유관기관 간담회 가져
상태바
완도군, 코로나19 대응 위한 유관기관 간담회 가져
  • 완도/봉현구 기자
  • 승인 2020.02.18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 방지 및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마련에도 적극 동참하기로
▲ 완도군, 코로나19 대응 위한 유관기관 간담회 가져
[투데이광주] 완도군은 지난 14일 완도군청 상황실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유관기관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는 신우철 군수의 주재로 진행됐으며 완도군의회, 완도경찰서 완도해양경찰서 완도교육지원청, 육군 제8539부대 2대대, 완도119안전센터, 해운조합, 완도대성병원 등의 유관 기관이 참석했다.

이날 코로나19 발생 현황 및 완도군 대응 추진 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유관기관 간의 협조 사항을 공유했으며 향후 지역사회 감염 방지를 위한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완도군의 생활권에 속하는 광주와 나주에서도 확진자가 발생되어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매우 크다”며 “군에서는 행정력을 총 동원해 방역 소독 등 코로나19 발생 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강조하고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아울러 “코로나19 발생으로 인한 불안감과 행사 취소 등으로 지역경제 악화가 우려됨에 따라 지역 식당 이용하기, 꽃 사주기 운동 등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도 함께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

완도군의회를 비롯한 유관기관에서는 군과 함께 코로나19 발생 예방 및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마련에도 적극 동참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특히 김범상 완도경찰서장은 “군민의 불안을 조장하는 허위 사실 유포자에 대해는 철저한 수사를 통해 엄단하겠다”고 했으며 박제수 완도해양경찰서장은 “도서 지역 주민의 야간 응급환자 후송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선종 완도군보건의료원장은 “코로나19는 접촉에 의한 전파가 대부분이므로 예방을 위해서는 타인과의 접촉 자제, 마스크 착용, 올바른 손 씻기, 기침 예절 등 예방 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하고 “완도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군민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