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 만 18세까지 ‘女 청소년 위생용품’ 지원
상태바
남구, 만 18세까지 ‘女 청소년 위생용품’ 지원
  • 이상희 기자
  • 승인 2020.02.13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금 年 13만2,000원…보편적 복지로 건강한 성장 도모
▲ 광주광역시_남구청
[투데이광주] 광주 남구는 여성 청소년에 대한 보편적 복지 확대와 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보건위생 용품 지원 사업에 나선다.

남구는 13일 “관내 취약계층 여학생들이 편리하게 위생용품을 구매 할 수 있도록 하고 이들이 더욱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여성 청소년 생리대 바우처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따라 생계 및 의료, 주거, 교육급여를 받거나 법정 차상위 계층의 여성 청소년 중 지난 2002년 1월 1일부터 2009년 12월 31일 사이에 태어난 만 11~18세 사이에 해당하는 이들이다.

1인당 매월 1만1,000원씩 연간 13만2,000원이 지원되며 지원 기간은 만 18세에 도달하는 그해 연말까지이다.

조건에 해당하는 여성 청소년은 바우처 발급 후 온라인 및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청소년 보건위생 용품 지원 신청은 연중 가능하며 본인을 비롯해 부양 가족, 친족 등도 신청할 수 있다.

신청서는 관할 주소지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거나 복지로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할 경우에는 반드시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남구 관계자는 “여성 청소년에 대한 보건위생 용품 지원 사업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우리 아이들의 인권과 건강권, 행복권을 보장하기 위함이다”며 “보편적 복지 실현을 통해 여성 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성장하도록 적극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