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강진 가공식품, 서울시 학교급식 공급
상태바
담양·강진 가공식품, 서울시 학교급식 공급
  • 김용범 기자
  • 승인 2020.02.12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가공식품 공급 확대 및 안정적 판로 확보 기대
이승옥 강진군수가 로컬푸드직매장을 돌아보고 있다. [사진=강진군]
이승옥 강진군수가 로컬푸드직매장을 돌아보고 있다. [사진=강진군]

[투데이광주] 전라남도는 서울시의 2020년 Non-GMO 가공식품 공급업체 공모에 담양군, 강진군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Non-GMO 가공식품 공급업체 공모사업은 GMO식품의 위해성에 대한 시민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학교급식 가공 식재료의 안전성을 확보하면서 친환경 급식의 질을 높이고 아동·청소년의 건강을 보호하는 학교급식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담양군과 강진군은 오는 3월 학교 개학과 동시에 서울시 19개 자치구 130개교를 대상으로 26개 품목에 대해 해당 지자체 생산 가공식품 위주로 납품에 들어간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은 전국 3개 업체 모집에 전남도에서 2개 업체가 선정됨으로써 서울 학교급식에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도내 지역 농산물 공급 확대 및 안정적인 판로 확보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김경호 전라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앞으로 확대 예정인 서울시 Non-GMO 학교급식 시장 선점을 위해 많은 시군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행정, 생산업체, 유통업체 등과 네트워킹을 강화하고 도내에서 생산하는 친환경 쌀 등이 학교급식에 납품 확대 될 수 있도록 공급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서울시의 2019년 Non-GMO 가공식품 공급업체 추천사업에서도 전국 유일하게 담양군이 선정돼 서울시 13개 자치구 80개교에 22개 품목 21억원을 납품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