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유기질 비료 103만포 영농기 이전 공급 확정
상태바
곡성군, 유기질 비료 103만포 영농기 이전 공급 확정
  • 구재중 기자
  • 승인 2020.01.16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곡성군, 유기질 비료 103만포 영농기 이전 공급 확정
[투데이광주] 곡성군이 영농기 이전에 2020년 유기질 비료를 공급하고자 지난 9일 유기질비료 공급관리협의회를 거쳐 공급업체와 농가별 공급량을 확정했다.

확정된 결과에 따라 곡성군은 총 17억원에 달하는 103만포의 비료를 공급한다.

비종별로는 유기질 비료가 20만 8천포, 가축분 퇴비가 83만 7천포다.

이 중 유기질 비료 12만 9천포, 가축분 퇴비 51만 4천포는 정부 지원 사업으로 진행된다.

그 외 유기질비료 7만 9천포와 가축분 퇴비 30만 6천포는 곡성군 자체적으로 추가 지원한다.

특히 금년도 가축분 퇴비 공급량 83만 7천포 중에서 지역 업체에서 생산되는 퇴비 81만 1천포로 지역 퇴비 공급량이 97%에 달한다.

이는 작년 66만포 보다 15만포가 증가한 것이다.

군 관계자는 “지역에서 발생한 부산물을 퇴비로 만들어 다시 농산물 생산에 활용하는 순환식 자연농법을 정착시킴으로써 환경보전은 물론 부산물의 재활용 및 자원화를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영농에 필요한 퇴비를 안정적으로 공급해 농업인들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