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기를 머금은 치유도시 정읍’ 2백만 관광객 맞이‘총력’
상태바
‘향기를 머금은 치유도시 정읍’ 2백만 관광객 맞이‘총력’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0.01.15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광주 송정역 등에서 도시민·관광객 대상 정읍 방문의 해 홍보 캠페인 펼쳐
▲ 정읍시

[투데이광주] 정읍시가 지역을 살리는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역점 추진한 ‘2019~20 정읍 방문의 해’의 효과성을 높이고 2백만명 관광 시대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6월 ‘감동 호르몬 분출, 체험 여행 1번지 정읍’이라는 슬로건 아래 관광객 200만명을 목표로‘2019~20 정읍 방문의 해’를 선포했다.

K-POP 콘서트와 내장산 초록단풍 힐링 콘서트, 대한민국 VR·AR 박람회 등 다채로운 행사와 축제로 방문객 맞이에 힘써 왔다.

더불어, IPTV와 유튜브, 라디오 방송 등 홍보와 전국노선 버스 광고 등을 통해 전국적 인지도와 선호도를 높이기 위한 활동을 펼쳐왔다.

관련해 시는 ‘2019~20 정읍 방문의 해’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15일 광주 송정역과 유스퀘어 터미널에서 관광객 맞이 홍보 캠페인을 펼쳤다.

이번 캠페인은 정읍 인근의 도시민과 관광객에게 ‘향기를 머금은 치유도시 정읍’을 알리고 ‘내장산 단풍 겨울빛 축제’등 진행 중인 축제에 관광객을 유도코자 마련됐다.

이곳에서 이들은 제작한 방문의 해 리플릿과 관광 홍보물을 배부하며 많은 사람의 이목을 끌었다.

시는 향후에도 전주, 광주 등 인근 대도시에서 캠페인 등의 대면 홍보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추진한‘방문의 해’는 정읍시의 새로운 관광 패러다임으로 200만 관광객 시대를 여는 마중물 역할을 했다”며“올해는 조성된 인프라를 토대로 다양한 콘텐츠 개발과 맞춤형 마케팅으로 세계적인 관광도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최신 HOT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