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기원, 박홍재 제18대 신임 원장 취임
상태바
전남농기원, 박홍재 제18대 신임 원장 취임
  • 박주하 기자
  • 승인 2020.01.02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현장 애로기술 해결·새로운 고부가가치 미래성장 농업 육성 강조

전남농업기술원은 2일 직원 및 농업인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8대 박홍재 신임 원장 취임식을 가졌다.

박홍재 원장 [사진=전남농기원]
박홍재 원장 [사진=전남농기원]

박 신임 원장은 전남 보성출신으로 1996년 경기도 이천시농업기술센터에서 공직을 시작해, 농촌진흥청 농촌지원국 식량산업기술팀(과)장 등 농업현장과 농촌진흥청의 주요 요직을 두루 거친 이론과 실기를 겸비한 농업 전문가로 손꼽힌다.

박 원장은 취임사에서 “내 삶이 바뀌는 전남 행복시대, 민선 7기 핵심시책인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 본격 추진에 따른 친환경, 기후변화 대응 등 지속가능한 농업발전을 위해 신소득 유망 아열대작물 실증센터 구축, 친환경 유기농업 복합타운 조성,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통한 농산업 생태계 조성, 첨단 농업기계화 농업생산 시범단지 조성 등 대형 국책사업들이 추진되고 있다”며 “농업기술원이 전남 농업 발전을 위해 주도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대응 스마트농업 기술 개발 확산, 기후변화 선제적 대응, 경쟁력을 갖춘 신품종 육성, 안전 농산물 생산기술 개발과 현장실용화에 힘쓰며, 창농타운 조성 등 미래 전남 농업의 주역이 될 청년 후계 농업인력을 적극적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취임식 [사진=전남농기원]
박홍재 원장 취임식 [사진=전남농기원]

또한 “전남농업인을 비롯한 도민과의 소통을 위해 각자가 맡고 있는 업무는 창의력과 적극성이 발휘돼야 하는 분야”라며 “직원 모두가 화합해 전남농업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신임 박 원장은 활발한 소통능력으로 중앙부처와의 넒은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으며, 전문지식과 실무경험이 풍부해 상황판단이 빠르고 현안대처가 매끄럽다는 평을 듣고 있다. 또한 농도로 대표되는 전남농업의 미래를 책임질 적임자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