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피해벼 매입량 늘어 쌀값 인상 견인
상태바
태풍 피해벼 매입량 늘어 쌀값 인상 견인
  • 김용범 기자
  • 승인 2019.12.04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건의로 정부 피해벼 전량 매입하고 가격도 높여 농민 호응

[투데이광주] 전라남도는 올해 공공비축미 매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태풍 피해벼 매입 물량이 당초 예상보다 크게 늘어 쌀값 인상을 견인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11월 말 현재까지 태풍 피해벼 1만 5천200t을 매입했다. 매입 등급은 잠정등외A 등급이 98%, 잠정등외B 등급이 2%로 나타났다. 태풍 피해벼 매입량이 늘면서 자연스럽게 시장격리 효과가 있어 미질 향상과 함께 쌀값 상승에도 긍정적 효과를 미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10월 25일 80㎏ 가마당 18만 8천476원이던 쌀값이 11월 25일 19만 204원으로 상승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처럼 피해벼 매입이 크게 늘어난 이유는 농업인이 피해벼를 정상벼와 별도로 수매해도 손해가 크지 않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피해벼 잠정등외A 등급은 수확기 쌀값 19만원을 가정할 경우 1등 가격의 77%인 5만 569원을 받을 수 있다.

곡성군 수매현장에서 만난 A씨는 “정부가 피해벼 대책을 발빠르게 마련해 준데 대해 고맙다”며 “피해벼 가격을 예년과 달리 크게 올려줘 정상벼와 별도 수매해도 크게 손해가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전라남도는 지난 10월 초 태풍으로 벼 쓰러짐 등 피해가 크게 발생함에 따라 피해벼 전량 매입과 매입가격 인상을 정부에 건의했다. 그 결과 정부에서 잠정등외A는 공공비축미 1등 가격의 77%, 잠정등외B는 64%, 잠정등외C는 51%로 전량 매입하기로 해 농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김영신 전라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올 가을에 태풍 3개가 잇따라 올라오는 바람에 어느 해보다 농업인의 어려움이 컸는데, 다행히 정부가 피해벼 전량 매입과 함께 매입 가격도 높여줘 다행”이라며 “앞으로도 피해 벼가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엄정 관리하는 등 전남쌀 품질 고급화와 함께 쌀값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