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주요관광지점 입장객 통계관리 우수기관 선정
상태바
전북도, 주요관광지점 입장객 통계관리 우수기관 선정
  • 김용범
  • 승인 2019.11.13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승인 통계관리에 적극적으로 노력한 공로 인정
▲ 전라북도
[투데이광주] 전북도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서 수여하는 ‘주요관광지점 입장객 통계관리’ 우수기관으로 선정되어 기관 표창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주요관광지점 입장객 통계관리 우수기관은 광역·기초 지자체 통계담당자의 통계관리업무 참여를 촉진하고 통계의 객관성·시의성 제고는 물론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관광지식정보시스템’ 운용 등에 크게 기여한 지자체로 전북도는 이번에 경기도, 경북도와 함께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전북도는 도내 전주한옥마을 등 188개 주요 관광지점을 방문하는 관광객을 정확히 파악해 ‘관광지식정보시스템’에 입력하고 검수절차를 거쳐 국가승인통계관리에 철저를 기해온 공로가 인정됐다.

관광지식정보시스템은 관광 관련 데이터베이스 자료를 지자체 및 관련 공공기관에서 관광정책 및 계획수립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된 프로그램이다.

관광지식정보시스템의 주요 관광지점 입장객 통계에 등록된 통계자료는 시·군 입력, 광역 시·도 검수,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최종 승인의 절차를 통해 분기별로 공표된다.

전북도는 앞으로도 관광지식정보시스템 등을 통해 보다 유용한 관광지식 정보를 전달함으로써 관광 정보화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희옥 도 관광총괄과장은 “주요관광지점 입장객 통계에 대한 객관성 확보와 여행객이 다시 전북을 방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