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서동마을,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촌마을 가꾸기’ 금상 수상
상태바
순천 서동마을,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촌마을 가꾸기’ 금상 수상
  • 김계수 기자
  • 승인 2019.11.08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촌마을 가꾸기’ 금상 수상

[투데이광주] 순천시는 지난 7일 상사면 서동마을이 농협중앙회가 개최하는 제2회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촌마을 가꾸기 경진대회에서 ‘마을가꾸기 분야 금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촌마을 가꾸기 경진대회’는 농협중앙회가 주관하며 농촌마을 주도로 쾌적한 농촌 환경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대회는 아름다운 마을가꾸기와 농촌 들녁 가꾸기 두 개 분야로 나누어져 있으며 순천시 서동마을은 가꾸기 분야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상사면 서동마을은 43가구 103명이 살고 있는 전형적인 농촌마을로 마을 주민들이 앞장서서 벽화그리기, 연못 조성, 돌담길 담쟁이 가꾸기 등 경관보전 활동을 꾸준히 해왔다.

또한 주거환경 개선사업으로는 마을공동시설인 상수도 보수작업과 쓰레기 분리수거장을 설치했으며 매월 1회 주민들이 모여 마을청소와 쓰레기 분리 작업을 하고 있다.

특히 서동마을은 순천시 최초로 마을의 역사를 하나로 모은 마을박물관을 2017년에 개관해 운영하고 있으며 마을자원인 감나무, 텃밭, 서동상회카페를 활용해 농작물 수확체험, 핸드드립커피 만들기, 디저트 만들기 등 도시민들과 교류활동도 해년마다 진행해왔다.

이번 대회에서 마을주민들이 하나씩 가꾸어온 경관개선사업뿐만 아니라 특색있는 마을활동이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동마을 백종택 이장은 “콩나물 키우듯이 매해 조금씩 마을활동을 해온 노력이 쌓여서 얻어낸 상이다”며“주민들도 자신들의 힘으로 만들어 낸 결실이라 더 좋아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