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고하도 해안데크 공사 완료.11일 부터 개방
상태바
목포시, 고하도 해안데크 공사 완료.11일 부터 개방
  • 김용범 기자
  • 승인 2019.11.08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하도 전망대 부터 용머리 까지 약 1km 폭 1.8m
▲ 고하도 해안데크 준공

[투데이광주]목포시는 고하도 해안데크 설치사업을 마무리하고 오는 11일 부터 탐방객들에게 개방한다고 밝혔다.

고하도 해안데크는 고하도 전망대에서 목포대교와 인접한 용머리까지를 해상에 설치된 연장 약 1km 폭 1.8m의 시설로 탐방객이 상호 충분히 교행 할 수 있는 구조이며 탐방 소요시간은 왕복 30분 정도이다.

특히 탐방객들은 용머리까지는 해식애로 지정된 해안절경을 감상하고 돌아올 때는 고하도 능선에 조성된 용오름 숲길을 이용하면 아름다운 목포 자연풍광을 바다와 육지에서 동시에 감상할 수 있다.

해안데크 내부에는 용머리와 중간지점에 넓은 광장 형식의 포토존 2개소가 설치되어 있다.

용머리 포토존에는 높이 4m의 용을 형상화한 조형물이, 중간지점에는 조선 수군이 명량대첩 승전 이후 전력정비를 위해 고하도에서 106일 동안 머물렀던 것을 기념하는 4m 높이의 이순신 장군 조형물이 설치됐다.

목포시는 지난해 안전성 문제가 제기된 해안데크에 대해 공인된 전문기관에 안전진단을 의뢰했고 그 결과에 따라 재시공 및 시공방법 변경 등을 통해 탐방객들이 신뢰할 수 있는 안전한 시설물로 설치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시는 안전시공을 위해 감리를 현장에 상주시키고 수시로 현장을 점검해왔으며 개방 후 발생 가능한 만일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낙석 방지망과 CCTV도 설치하는 등 안전성 확보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