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상 고창군수,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막바지 총력전
상태바
유기상 고창군수,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막바지 총력전
  • 김용범
  • 승인 2019.11.08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 공공하수처리장 증설사업, 고창 동학농민혁명 성지화 사업 등 건의
▲ 고창군
[투데이광주] 전북 고창군이 고창공공하수처리장 증설을 비롯해 현안사업 해결을 위한 국가예산 확보에 광폭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8일 국회를 찾아 안호영, 유성엽, 정운천 국회의원 등을 만나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고창군 현안사업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유 군수는 고창 일반산업단지 기업 유치를 위한 필수 인프라인 고창 공공하수처리장 증설 사업, 고창 동학농민혁명 성지화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내년도 정부예산에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또 한빛원전 민간환경감시센터 고창분소 설치·운영 예산 증액, 고창 강남지구 배수개선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국회단계에서 반영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밖에 고창-부안도로 최대 병목구간인 국도 23호선 건설의 정상적 추진을 위한 예산증액과 고창군 복지타운앞 입체 교차로 설치 사업도 국회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국도 22호선 흥덕면 석교사거리와 상등사거리의 회전교차로 설치 등 주요 도로의 사고위험 개선과 접근성 향상을 위한 사업 추진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어 군민들의 오랜 숙원인 고창-부안 국도건설, 국도77호선 변경지정 및 확포장, 서해안 철도 건설사업의 국가계획 반영 등 현안 사업 추진의 시급성 등을 강조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내년 국가예산 확보가 마지막 단계인 국회심의만을 남겨두고 있다. 올 한해 고창군민과 공직자의 노력의 결실이 남은 한 달 동안 결정이 되는 중요한 시기임을 감안해 한발 더 뛴다는 자세로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