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건강 문제로 재판에 불출석한 전두환 "골프 회동"
상태바
전두환, 건강 문제로 재판에 불출석한 전두환 "골프 회동"
  • 박종대
  • 승인 2019.11.08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 건강 문제로 재판에 불출석한 전두환 전 대통령 "골프 회동" 논란

11일 오후 2시 201호 광주지법 전두환(88)씨 7번째 사자명예훼손 증인신문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지인들과 함께 골프를 치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되고 있다.

JTBC 방송캡쳐
JTBC 방송캡쳐

JTBC '뉴스룸'는 전 전 대통령이 7일 오전 10시 50분쯤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 도착해 2시간 가량 골프를 쳤다고 보도했다.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전 전 대통령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에 대한 질문을 받고 “광주하고 나하고 무슨 상관이 있어? 광주 학살에 대해서 모른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날 임 부대표가 추징금을 왜 납부하지 않느냐고 묻자 “자네가 좀 납부해주라”라고 황당한 답변을 내놨다.

또 전 전 대통령은 임 부대표에게 “너 군대 왔냐? 어디 갔다 왔냐?”라며 짜증섞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전 전 대통령과 라운딩 중이던 한 남성은 임 부대표를 골프채로 찌르며 강하게 항의했다.

고(故) 조비오 신부의 '5·18 헬기 사격' 증언을 비판하고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은 올해 4월 건강상의 이유로 법원에 불출석허가신청서를 제출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인 바 있다.

한편 광주지법 등에 따르면 오는 11일 오후 2시 201호 법정에서 형사8단독 장동혁 부장판사 심리로 전두환(88)씨의 7번째 사자명예훼손 증인신문이 열린다.

이번에 증인으로 신청된 헬기 조종사들은 전씨측 변호인이 신청한 첫 증인으로, 5·18 당시 광주로 출격한 헬기 조종사 3명과 당시 지휘체계에 있던 군 장교 2명 등 5명이다.

이 중 2명은 지난 10월 불출석 사유서를 재판부에 전달했다.

이번 재판이 5·18 당시 헬기사격이 실제 있었는지 여부가 쟁점이라는 점에서, 당시 헬기조종사들의 증언 여부에 따라 재판의 흐름이 바뀔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