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대발표, 미 델타포스 작전중 "IS 지도자 알바그다디" 자폭
상태바
트럼프 중대발표, 미 델타포스 작전중 "IS 지도자 알바그다디" 자폭
  • 박종대
  • 승인 2019.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중대발표, 미 델타포스 작전중 "IS 지도자 알바그다디" 자폭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수괴인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20분께(한국시간 27일 오후 10시 20분께) 백악관에서 발표한 성명을 통해 IS의 수장이 숨졌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밤 미국은 세계 제1의 테러리스트 지도자가 심판을 받게 했다”며 “오늘은 미국이 남아있는 IS 테러리스트를 계속 추적할 것임을 상기시켜 준다”고 말했다.

알바그다디는 군견에 쫓겨 도망가던 중 막다른 터널에 이르자 폭탄조끼를 터뜨려 자폭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작전이 끝난 후 현장에서 DNA 검사를 실시해 15분만에 알바그다디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번 급습으로 알바그다디의 부인 2명과, 6명으로 추정되는 아이 중 3명도 현장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알바그다디는 2014년 6월 이라크 모술에서 IS 수립을 선포한 인물로, 지난 5년간 서방 정보당국은 9·11 테러를 주도한 알카에다의 오사마 빈라덴과 같은 2500만달러(한화 약 290억원)의 현상금을 내걸고 그를 쫓아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