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제정 첫 정부행사
상태바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제정 첫 정부행사
  • 박종대
  • 승인 2019.10.16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국가기념일 제정 첫 정부행사

'부마 민주항쟁'이 40년 만에 국가기념일로 지정되면서 첫 정부 주관 기념행사가 열린다.

1979년 10.26 사건 중앙정보부장 김재규
1979년 10.26 사건 중앙정보부장 김재규

행정안전부는 오늘(16일) 경남대학교 대운동장에서 각계대표와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와 가족, 일반시민, 학생 등 3,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정부 주관 기념행사로 치러지기는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올해 첫 정부행사다.

이번 기념식은 40년 동안 잊힌 부마민주항쟁의 의미와 정신을 기억하고 계승해야 한다는 '잊다-있다-잇다'라는 주제에 맞춰 공연 등도 이어진다.

기념식에는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와 가족, 시민, 학생 등 3000여명이 참석한다. 기념식은 이원 생중계될 예정이다.

부마 민주항쟁은 지난 1979년 10월 16~20일 부산과 마산 등지서 벌어진 대학생·주민 중심의 반정부 시위로, 유신 군부 독재에 반대하여 유신 헌법의 철폐와 정권 퇴진을 내세운 민주화 운동이다.

정부는 당시 부산과 마산에 계엄령과 위수령을 발동하는 등 강제진압에 나섰지만, 결국 열흘 뒤 박정희 전 대통령이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에 의해 시해되는 10·26사태의 발생으로 유신정권이 무너졌다.

군사정권 철권통치를 끝내는 계기를 만들어냈으며 이후 5·18광주민주화운동과 6·10민주항쟁으로 정신이 이어져 민주화의 촉발제가 됐다는 평가를 받고있다.

하지만 한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4·19혁명,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 중 유일하게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않은 탓에 그간 정부 주관의 기념행사가 치러지지 않았다.

정부는 지난달 24일 국무총리 소속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위원회는 각계 의견 수렴을 거쳐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을 완료했다.

한편, 부마 민주항쟁은 공휴일로 지정되지는 않았다.

현재 국가기념일 중 공휴일로 지정된 날은 어린이날과 현충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