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 문학상, 페터 한트케·올가 토카르추크 발표
상태바
노벨 문학상, 페터 한트케·올가 토카르추크 발표
  • 박종대
  • 승인 2019.10.11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벨 문학상, 페터 한트케(2019)·올가 토카르추크(2018)

노벨 문학상 수상자가 발표됐다.

스웨덴 한림원은 2019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오스트리아의 페터 한트케(77)가 수상했고 시상을 건너뛰었던 2018년도 수상자로는 올가 토카르추크(57)를 선정했다고 1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한림원은 지난해 심사위원이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논란에 연루돼 노벨문학상을 시상하지 않았고 올해 한꺼번에 2년치 수상자를 선정했다.

한림원은 한트케를 선정한 이유로 “인간 경험의 주변성, 동시에 특수성을 뛰어난 언어적 독창성을 가지고 탐험한 영향력 있는 작품들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토카르추크에 관해서는 “삶의 형태의 경계를 넘나드는 해박한 열정을 갖춘 상상력”을 선정 이유로 들었다.

한트케는 희곡 ‘관객모독’을 통해 잘 알려져 있다. 토카르추크는 소설 ‘플라이츠’로 지난해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받기도 했다.

수상자는 총상금 900만크로나(약 10억9000만원)와 함께 노벨상 메달과 증서를 받는다.

시상식은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