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김경록 녹취록 공개"...KBS 공개하라
상태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김경록 녹취록 공개"...KBS 공개하라
  • 박종대
  • 승인 2019.10.10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김경록 녹취록 공개"...KBS 공개 여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운영하는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 제작진이 10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차장(PB) 간 녹취록 전문을 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전격 공개했다.

노무현 재단의 녹취록 공개에 따라 향후 KBS의 공개 여부와 대응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노무현재단측 제작진은 공지 글에서 녹취 전문 공개를 결정한 이유에 대해 “유시민 이사장과 김경록 차장의 인터뷰에 대한 시민들의 알 권리를 존중하기 때문”이라며 “‘짜깁기 편집이다’, ‘악마의 편집이다’ 등 많은 말이 떠돌고, 진실공방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이에 제작진은 사안에 대한 진위 여부를 시민 여러분께 맡기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또 “KBS는 지난 10월8일 ‘알라뷰(알릴레오 라이브 View)’ 3회 방송이 나간 직후, 해당 방송 내용이 허위 사실이라고 반박하며, 법적 대응까지 예고했다”며 “<알릴레오> 제작진은 방송에서 허위 사실을 전달한 적이 없음을, 인용한 녹취록 전문을 공개하여 밝히고자 한다.

KBS 역시 자신의 취재 내용에 왜곡이 없는지를 입증하기 위해, 지난달 10일 KBS 법조팀과 김경록 차장의 한 시간 분량의 인터뷰를 공개하는 것이 마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마지막으로 유시민 이사장과 김경록 차장의 개인적인 대화록이 유출돼, 현재 거의 모든 언론사가 이 파일을 확보하고 있다는 점 또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지난 3일 김경록 차장과 만나 대화를 나눴고, 김경록 차장의 동의하에 녹취를 진행했다.

녹취 파일은 약 1시간30분 분량이다.

제작진은 “녹취록 공개에 대한 김경록 차장의 사전 동의를 받았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김경록 차장이 유시민 이사장과 인터뷰한 것을 후회한다는 내용의 검찰발 기사가 쏟아지는 데 대해 “김경록 차장은 오늘 오전 유시민 이사장과의 대화를 통해 ‘인터뷰 내용 후회없고, 편집에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녹취록은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에서 현재 다운로드 내려 받을수 있도록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