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돼지열병 의심신고 확진 판정
상태바
연천 돼지열병 의심신고 확진 판정
  • 박종대
  • 승인 2019.10.10 0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연천 신서면 아프리카 돼지열병 의심신고 확진 판정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 양돈농장에서 신고·접수한 아프리카 돼지열병 의심축의 정밀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진됐다고 9일 밝혔다.

경기도 연천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확진 판정되면서 지난 3일 이후 7일만에 국내에서 14번째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사례가 됐다.

정부는 어젯밤 11시 10분 부터 내일 밤 11시 10분까지 48시간 동안 돼지에 대해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한편 해당 농장으로부터 500m 이내에는 또 다른 돼지 농장이 없었으며, 3km이내에는 3개 농장에서 돼지 4120마리를 기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돼지 4000여두를 사육하는 이 농가는 이날 모돈(어미돼지) 4두가 식욕부진 증상을 보임에 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축 신고됐다.

농식품부는 신고 접수 즉시 가축위생방역본부 산하 초동검역팀을 투입해 사람과 가축, 차량 등 이동을 통제하고 소독과 같은 긴급 방역을 실시 했다.

농식품부는 이날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남쪽 확산을 막기 위해 발생지역 주변을 집중관리하는 완충지역을 설정했다.

완충지역은 고양·포천·양주·동두천·철원과 연천군 발생농가 반경 10km 방역대 밖이다. 

연천은 파주에 이어 지난달 17일 두번째 확진 농가가 나온 지역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